본문 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리서치

리서치 자료 이미지입니다.

전문가의 차별화된 투자정보로
든든한 투자길잡이가 되어드립니다.

리서치 서비스 업무(Research)

기업탐방, 기업분석 보고서 제공, NDR(Non Deal Roadshow) 개최, 외부 전문가 초빙 세미나 개최 등을 통해 차별화된  투자 정보를
제공하며, 시장의 변화를 발 빠르게 파악하여 새로운 투자 아이디어를 제안합니다.

금융투자협회 애널리스트 인적정보 공시
[경제분석]달러화, 변곡점 맞이하나 리서치 2018년 06월 08일 90
Leading_Brief_20180608.pdf

n 왜 유로화가 반등할까 ?


이탈렉시트 리스크가 불거지면서 한때 1.15달러 수준까지 급락했던 유로화는 1.18달러대를 순식간에 회복함.


외환시장 분위기가 전환, 즉 유로화 강세가 나타나고 있는 배경으로는 1) ECB의 양적완화 정책 종료 기대감, 2) 유로 경제지표 반등 가능성, 3) 하반기 미 연준의 매파적 스탠스 완화 기대감, 4) 신용리스크 우려 완화 등을 지적할 수 있음.

 

n 6 FOMC ECB 통화정책회의가 분수령

유로화 가치가 반등하면서 달러화 강세 현상도 한 풀 꺽이는 추세지만 다음주 FOMC ECB 통화정책회의를 거치면서 단기 분수령을 맞이할 전망임.


만약 미 연준이 하반기 추가 금리인상 기조와 관련하여 강한 메시지를 주지 않고 ECB가 양적완화 정책 종료를 공식적으로 언급한다면 유로화 가치의 추가 반등, 즉 달러화의 추가 하락이 예상됨.


ECB의 긴축 선회가 꼭 긍정적인 것은 아니지만 이탈리아 리스크 및 경기 사이클 등에 대한 ECB의 자신감을 대변한다는 측면에서 금융시장에는 부정적 보다 긍정적 영향을 미칠 공산이 높음. 그리고 ‘유로화 강세=달러화 약세’는 그 동안 주춤했던 글로벌 자금의 위험자산 선호 현상을 재차 강화시켜줄 것임. 


(당사 컴플라이언스의 결재를 받았습니다.)

알아두세요!

  • 본 정보는 당사 고객의 증권투자를 돕기 위하여 배포되는 자료로서 어떠한 경우에도 무단으로 인용,복제,배포할 수 없습니다.
  • 본 정보는 투자자의 증권투자를 돕기 위해 제공되는 자료로서, 수록된 내용은 신뢰할 만한 자료 및 정보로부터 얻어진 것이나 당사는
    완전성이나 정확성을 보장할 수 없으므로 고객의 주식투자 결과에 대한 법적 책임소재의 증빙자료로 사용될 수 없습니다.

※ PDF 문서가 보이지 않는 경우 Acrobat Reader를 설치하시기 바랍니다.

Acrobat Reader 다운로드
화면상단으로 가기